강아지와 함께하는 일상스토리

     

 

오뚜기 진짬뽕 라면 후기

 

저는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편인데요. 그래서 라면도 보통 신라면이나 진라면 매운맛을 먹는데요. 이번에 그냥 마트에 갔다가 오뚜기 진짬뽕이 보여서 사 왔어요. 그리고 일반 중국집에서 먹는 짬뽕도 좋아해서, 짬뽕라면은 어떤 맛일지 궁금해서 샀어요.

 

 

 

오뚜기 진짬뽕 외부 모습이에요. 표지에 사진을 보면 해물이 엄청 많은데요. 이렇게 만들려면 따로 해물을 준비 해야 될 거 같아요. 사진처럼 해물이 들어있지는 않아요. 진짬뽕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라면 서포터였네요.

 

 

 

 

 

오뚜기 진짬뽕 뒷 모습인데요. 보통 라면 봉지 뒷면에는 조리방법이 나와있잖아요? 라면마다 물양과 끓이는 시간이 조금씩 다른데요. 조리방법대로만 하면 라면이 맛있게 끓여진다고 하네요. 저는 물양과 넣는 순서는 똑같이 했지만, 시간이 정확히 지키지 못했어요.

 

 

진짬뽕 봉지 안 모습인데요. 일단 면이 있고 스프가 세 종류가 있어요. 보통 라면은 건더기스프와 가루스프가 있는데요. 진짬뽕은 건더기스프와 액체스프, 유성스프가 들어 있어요. 보통 라면은 국물 맛을 내는 스프는 가루스프가 대다수인데요. 진짬뽕은 액체스프인 게 조금 특이하네요.

 

 

 

이제 물을 준비해야 되는데요. 저는 라면 끓일 때, 물양을 엄청 중요시 해요. 보통 그냥 눈대중으로 맞추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저는 라면 물양을 눈대중으로 못 맞추겠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항상 위 모습처럼 정확한 물양으로 해요. 물이 적으면 너무 짠 맛이 강할 거 같고, 또 물이 너무 많으면 싱거워서 맛이 없을 거 같아요.

 

 

 

이제 건더기 스프를 넣고 물을 끓이면 돼요. 위 모습처럼 물이 보글보글 끓으면 면과 액체스프를 넣으면 돼요.

 

 

 

 

 

 

 

이렇게 면과 액체스프를 넣고 젓어주면서 더 끓이면 진짬뽕 라면 끝인데요. 액체스프를 넣고 끓이면 일반 짬뽕냄새도 나고 짬뽕과 비슷한 국물 색깔이 나와요.

 

 

 

이제 여기서는 선택사항인데요. 저는 라면을 먹을 때, 항상 계란을 넣고 먹어서, 진짬뽕에도 계란을 넣어봤어요.

 

 

 

이제 계란까지 넣고 좀 더 끓이면 진짬뽕라면 끝이네요. 조리가 다 된 후에 유성스프를 넣고 한 번 더 젓어주면 진짜 끝이에요. 위 모습이 진짬뽕 조리가 완료된 모습이에요. 이제 맛있게 먹으면 돼요.

 

 

 

 

오뚜기 진짬뽕 라면 느낀점

 

 

일단 일반 라면과 다르게 면은 너구리 라면처럼 조금 두꺼웠어요. 라면 이름에 짬뽕이 들어가는 만큼 확실히 국물이 짬뽕 맛 느낌이 났어요. 신라면처럼 맵지는 않고 그렇다고 해서 하나도 맵지 않은 것도 아닌 거 같아요. 적당히 매콤했던 거 같아요. 전체적으로 맛을 평가하면 '그냥 먹을만하다.' 이렇게 평가할 수 있을 거 같아요. 저는 조금 더 매워도 맛있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아무래도 제가 매운 음식을 좋아해서 그런 거 같아요. 만약 짬뽕 라면을 먹어보고 싶다면 오뚜기 진짬뽕 한 번 드셔보세요! 여기까지 끝!

 

댓글 보기